햇살 좋은 커피 한 잔의 휴식, 니어커피 (near coffee)
햇살 좋은 커피 한 잔의 휴식, 니어커피 (near coffee)
작성자 : coffee expo 작성일 : 2018-05-09

‘나만 간직하고 싶은 카페’, 최근 가장 떠오르는 카페 키워드다.
그리고 바로 여기에 정말 나만 알고 싶었던 카페가 있다.

회기역 바로 근처에 다양한 음식점들 사이에서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풍기는 카페,
누군가는 “회기 속 일본”이라고 칭하기도 하는,
회기동 니어커피다.

Happiness comes from good coffee

 

눈에 띄는 위치가 아니라, 골목길에 있기 때문에

찾기가 어려울 수도 있지만,

니어커피를 발견한 순간 만나는

통유리의 아늑한 디자인은 놀라움을 자아낸다.

 

 

심플하지만, 아늑하고 따뜻한 느낌을 자아내는 인테리어,

통유리로 은은한 채광을 지닌 니어커피.

 

 

낮에 가서, 은근한 오후의 휴식을 즐기기에 딱인 장소.

 

니어커피는 시그니쳐 메뉴인 ‘버터스카치’와 ‘아인슈페너’는

특히나 따뜻한 오후의 휴식과 잘 어울린다.

 

둘 다 5,500원으로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은 가격.

 

버터스카치는 버터를 머금은 크림과 커피가 조화된 맛으로,

단 커피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한 잔의 행복 그 자체일 것이다.

 

아인슈페너는 버터스카치보다는 씁쓸한 커피의 맛이 더 풍기는 커피이다.

그 외에도 ‘솔트 카라멜 라떼’도 유명한데,

많이 단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씁쓸하면서 단 솔트 카라멜 라떼 역시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부드럽고 맛있는 스콘 역시 인기 메뉴 중 하나인데,

달달한 버터 스카치와 함께 곁들이면 최고의 휴식이 될 것이다.

 

 

따뜻한 햇살을 맞으며 조용한 휴식을 즐기고 싶은 이에게

회기동 니어커피를 추천한다.

 

> 포스팅에 도움을 주신 분: 네이버 블로거 ‘Lucia’님

목록